반응형

주진우 MBC 파업 집회 참여 발언 논란, 김성주 김윤덕 기자 저격 어땠나?


MBC파업 집회에 참여한 시사인 주진우 기자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2012년 파업 당시를 회상하는 발언으로 김성주 아나운서와 김성주의 누나 조선일보 김윤덕 기자를 언급한 발언이었다.




한편, 김성주 아나운서와 김윤덕 기자는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은 상태이다.


2017/09/15 - [스포츠] - 프로야구 순위, 기아 매직넘버 10 진입 포스트시즌 향방은?

2017/09/05 - [사회] - 부산 여중생 폭행 녹취록 공개, 폭행이 아닌 살인미수...

2017/08/31 - [사회] - 이혜훈 명품 등 금품수수 논란, 안받았다 VS 명품 돈 건냈다 진실은?












주진우 기자는 “블랙리스트를 만든 사람은 이명박이고 김재철인지 모르지만, 이를 실행한 사람들은 여러분의 동료였다”고 꼬집었다. 


주진우가 김성주 아나운서를 비난한 것은 2012년 런던 올림픽 중계 때문이다. 김성주는 2000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2007년 프리랜서를 선언했다. 하지만 2012년 스포츠제작국장의 부탁으로 캐스터로 복귀했다. 


당시 기자간담회에서 김성주 아나운서는 “올림픽 중계를 하게 됐다는 얘기에 격려를 해주는 분들도 있지만, 왜 하필이면 지금이냐며 걱정하고 질타하는 분들도 있다”고 부담감을 드러냈다. 











김성주 당시 “고민이 많았다. 여러모로 쉽지 않은 결정이었고, 스포츠 제작국장, 아나운서 국장과 많은 이야기를 했다”며 “회사에 다시 오기 전까지 파업 상황이 이렇게까지 심각한 줄 몰랐다. 국민들이 올림픽을 기대하고 있는 만큼 일단 회사를 돕는 게 우선이라 생각했다. 파업이 타결되면 흔쾌히 물러나겠다는 생각으로 제안을 어렵게 수락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2012년 MBC 파업 당시 런던올림픽 캐스터로 MBC에 복귀한 김성주 아나운서는 “MBC가 지금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올림픽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도 크다. 그래서 일단은 MBC를 위해 중계하는 게 옳은 일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성주 아나운서는 당시 “아나운서국이 중심이 돼서 올림픽 중계를 이끌어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파업이 타결되면 언제든 흔쾌히 물러나겠다”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 - 10점
주진우 지음/푸른숲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기자 J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