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혜훈 명품 등 금품수수 논란, 안받았다 VS 명품 돈 건냈다 진실은?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6000만원 상당의 금품 수수 및 명품 선물을 받았다는 파문이 일고 있다. YTN은 “이혜훈 대표가 사업가로부터 명품 가방과 시계 등 수천만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이혜훈 대표는 현금은 받은 적 없고 선물은 돌려보냈다고 해명했다. 


또한 이혜훈 측은 현금을 받기는 커녕 오히려 광고비 등을 청구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혜훈 대표, 광고전문가에게 뇌물을 받을 입장이 아닌 사례비를 줘야할 입장


상식적으로 생각해볼때 이혜훈 대표는 광고/홍보 전문가에게 뇌물을 받을 입장이 아닌 광고/홍보 컨설팅을 통해 도움을 받고 비용을 줘야할 입장이다. 


물론 사업가A씨에게 A씨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받았다면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하지만 여당 당대표도 아니고 비주류 의원이었던 2015년~16년 A씨가 진짜 현금을 주고 선물을 줬다면... 


A씨가 얼마나 사업수완이 안좋은지 알수있는 대목이다.




근데 뭔가 주고 받기는 했나보네??


이혜훈 대표의 반론에도 헛점은 있다.


일단 현금은 거절했고, 선물은 돌려보냈다는 점에서 뭔가 주고받은 사실은 있었던것으로 추정된다.


물론 팩트가 무엇인지는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독립정당을 꿈꾸는 바른정당의 앞날이 순탄치만은 않을것임은 확실해보인다.


2017/08/25 - [사회] - 이재용 선고 1심 특보, YTN 실시간 뉴스 김진동 판사 선택은?

2017/08/24 - [연애?연예?] - 탑 고발 한서희 미래는? 주지훈, 예학형, 윤설희 현재를 보면 알 수 있어...

2017/08/18 - [연애?연예?] - 태연 자카르타 공항 성추행 논란, 태연 공식입장 + 자카르타 공항 현지 영상

2017/08/18 - [연애?연예?] - 티파니 탈퇴설 찌라시, 소녀시대 탈퇴 후 티파니 연기공부 위해 미국 유학 결심?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이혜훈 의원, 조윤선 나경원 동시 저격 "원래 그런 사람"


이혜훈 의원이 드디어 말을 꺼내기 시작했다. 9월 말에 시작했던 이 방송 이래 가장 강하고 쓸만한 발언을 했다. 바로 조윤선 장관과 나경원 의원을 저격하는 발언인데 분당 하자마자 바로 칼을 꺼내들기 시작했다.


사실상 새누리당과 개혁보시신당 사이 다리를 끊으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마치 장판파에서 다리를 잘라버린 장비와 같은 모습이었다.


김어준 뉴스공장 16.12.28 2부 다시듣기 :: http://sportalk.tistory.com/442


모 재벌가 사모 "조윤선이 내 손을 잡고 데려가 소개시켜준 사람이 최순실"



방송 초기서부터 조윤선과의 불편한 관계를 감추지 않았던 이혜훈 의원이다. 위에서 꽂아줬으나 결국 경선에서 자신에게 패했는데 아깝게 졌다고 소문을 내고 다녔다 라는 이야기가 가장 첫이야기로 기억된다. 물론 거기에 경선에서 결과는 비공개이기 때문에 조윤선의 말은 사실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이번에 발언은 조윤선이 정무수석 당시 최순실을 모른다고 하였으나 모 재벌가 사모가의 제보에 따르면 "조윤선이 내 손을 붙잡고 가 최순실을 소개시켜줬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해졌다. 


이에 조윤선 현직장관은 “저는 최순실을 알지 못하고 얘기를 해본 적도 없다”고 정면 반박했다.

   

또한 “근거 없이 음해하는 것에 대해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법적 조치를 취했고 고소장이 접수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혜훈 의원은 '고소장 접수해야 수사가 진행된다'라고 발언을 했다고 한다.


2016/12/29 - [사회] - 최순실 국정농단, 최순실 강제구인법 및 7차청문회 전 필요한 조치


나경원, 원래 그런 사람.


이혜훈 의원은 나경원 의원에 대해서 당 정강정책과 관련한 이야기를 했다고 하던데 당 정강정책이 정해지지도 않았다며 사실 무근으로 일축했고 다들 추측한데로 원내대표나 당대표 자리 정도를 원했으나 안되었기 때문이라고 비판에 나섰다.



이혜훈, 개혁보수신당 여성의원 중 선두주자로 치고 나가나?


사실 나경원, 이혜훈, 조윤선 모두 2002년 특보로 정치에 입문했고 나경원은 4선을 했으며 주요 선거에 계속 후보군으로 꼽히는 잘나가는 축에 속하며 조윤선 역시 초선이나 정무수석을 비롯 장관을 여러차례한 바 있다. 이에 분당이 되면서 이혜훈이 저격을 통해 깔고 가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서고 있다.


어쨌든 최근 가장 핫한 여성의원은 이혜훈이라고 할 수 있겠다.


2016/12/28 - [사회] - 최순실 국조특위,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 요청

2016/12/27 - [사회] - 최순실 국조특위 6차 청문회 비공개 신문 대화록

2016/12/23 - [사회] - 최순실 10조 은닉설 현실 가능성 높은 이유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기자 J

공지사항

Yesterday184
Today99
Total1,398,990

달력

 « |  » 2023.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