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정부는 최근 환율이 급등하는 원인에 대해 지난달까지만 해도 역외 투기 세력을 지목했으나 이달 들어선 내국인의 달러 투자가 더 크게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까지만 해도 비거주자의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순매입 규모가 60억 8000만 달러(잠정치)에 달했으나 이달 들어선 역외가 아니라 국내 주체들이 환율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평가다. 그는 김 차관보는 “외환수급 상황을 시간대별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이달 들어 환율 변동의 원인은 역외가 아닌 국내에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수출입기업이나 국민들이 달러 투기를 하고 있다는 비난은 아니다”라며 “작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외환시장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국내 주체들이지, 밖에 있는 주체들이 아니다”고 에둘러 말했다.

IMF때도 국민들의 과소비가 원인이라더니...

환율 급등이 투기세력탓이라고 함...

https://magazinek.tistory.com/m/1979

기억해둬야할 1997년 IMF 직전 상황

기억해둬야할 1997년 IMF 직전 상황 -외신들이 전부 한국 경제 위험하다 경고 -국내 언론과 대통령은 괜찮다고 발언 -부동산 폭락 -외환 바닥 -무역 적자...^^ 지금이랑 개똑같음....

magazinek.tistory.com

https://magazinek.tistory.com/m/1978

외환위기때 금모으기 하던 국민들 지금은...

똑똑해짐 금 모아줘봐야 아무짝에 쓸모없었음

magazinek.tistory.com

기껏 금모으기해서 기업들만 도와주로 정작 국민들은 실업자가 됐죠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기자 J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