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원희룡 토론 중에 왜 맞았어야할까?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토론중 폭행을 당했다.


계란을 맞고 뺨을 맞은것이다.


가해자는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김경배씨로 밝혀졌다.


2018/05/14 - [연애?연예?] - 메건 마클 사진 모음 - 영국 왕세자비 예정

2018/05/11 - [스포츠] - 윤보미 시구 동영상, 에이핑크 윤보미 커브 유희관 보다 빨라

2018/05/10 - [사회] - 김성태 호흡곤란 아니라 노출증 으로 후송 된듯

2018/05/02 - [연애?연예?] - 설현 남자 목 빨기

2018/05/02 - [연애?연예?] - 박진영 구원파 논란, 유병언 조카 재혼 이후 배용준 과 함께 구원파 전도 앞장서




<김경배씨는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와 사회자에 의해 저지당했다>


김병배씨는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지난해 42일간 단식을 했던 바 있다.


이때 원희룡 도지사가 단식장에 찾아가 4분여간 "그럴순없다"라고 선을 긋고 "단식 13일 짼 데 기운이 많다"라는 막말을 남겨 파문이 되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원희룡 막말 동영상에 가해자의 심정을 이해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기자 J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