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임창용 전자기기 사용 논란, 향후 처벌을 위해 구두경고로는 안돼


KBO 규정상 경기와 관련된 사람들은 전자기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정되어있다.


하지만 9월12일 문학경기장에서 5회 임창용 선수가 외야 불펜에서 스마트폰으로 추정되는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장면이 포착되었다.


현재 KBO측은 엄중경고조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고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논란이 KBO 일자 경고 역시 제재에 해당된다고 밝혀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전자기기 사용 전례 대비 솜방망이 처벌




2015년 9월 12일 사직 한화 이글스-롯데 자이언츠전에서 한화 구단 일본어 통역이 퇴장

2015년 8월 2일 이성민은 수원 kt 위즈 전에서 경기 중 구장 밖 구단 버스에서 스마트폰으로 개인 SNS를 사용

 - 롯데 자체 징계로 300만원 벌금 및 10경기 출전정지(퓨처스포함)


임창용의 경우 구두경고밖에 내려지지 않아서 전례에 대비하여서도 솜방망이라고 할 수 있다.


말이 구두경고이지 어떤 조치도 내려지지 않은것과 다름없기 때문이다.


향후 전자기기사용에 대해서도 이와 같은 선례를 남기지 않아야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전자기기를 몰래 사용하더라도 사후에 처벌은 구두경고 수준으로 맞춰질 가능성이 있어 형평성에서도 어긋나게 된다.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기자 J

공지사항

Yesterday
Today
Total

달력

 « |  » 2024.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