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국주 악플러 고소에 온시우 일침


온시우가 지적했던 장면이 바로 스타킹 고정 당시 하원근과의 기습 뽀뽀였다. 


당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었던 이국주, 역시나 논란이 되었다.


당시 하원근은 "오랜만에 느껴보는 낯선 여자 입술이라 굉장히 당황스러웠다. 전혀 협의가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국주는 "뭘 고소하냐. 서로 좋았으면 됐지" 라며 비난을 샀다.


사실 밉상 캐릭터로 이름을 날려왔기에 그정도 밉상은 흐름을 타는데 불과하다.



기습 뽀뽀로 흥한자 뽀뽀로 망한다.



온시우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글을 남겼다. 


사실 온시우가 이런 댓글을 남겼다고해도 퍼지는것은 뭔가 조작(?)이 있지 않는 이상 불가능해보이긴하다. 이런 글 쓴 사람들은 주변에 수두룩 할테니까 말이다.


일본의 경우 주로 여자 연예인들을 성추행 비슷하게 놀리면서 당황하게 하여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느끼게 하는 프로그램을 종종 볼 수 있었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반대의 상황으로 재미라고 조장하는 프로그램을 종종 볼 수 있다.



단적인 예가 SNL 이세영 b1a4 성추행 파문이었다. (동영상 바로가기)


과거 인피니티 추행 파문까지 들추어내면서 SNL 공식 사과 및 하차 수순으로 이어졌다.


이국주도 결국 과한 재미를 위한 행동이지만 결국 뽀뽀로 망할 수 있다는 단적인 예이다.




이국주 장난, 웃음이 장난이 아니게 만들었다.


사실 악플러를 고소하는 것은 이국주 본인 마음이다. 악플러를 고소하는게 잘한것이냐 아니냐를 떠나서 본인의 선택이다.


다만 고소의 결과는 피의 복수 보다는 개그우먼 답게 웃음과 해학으로 해결하면 어떨까 싶다.



박해진이 과거 악플러와 함께 연탄봉사를 했던것처럼 말이다.


아니면 이국주와 프리키스 타임을 갖는다면 아마 악플러들은 사라질지도 모른다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기자 J

공지사항

Yesterday150
Today21
Total1,390,369

달력

 « |  » 202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