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반기문 고별연설 전문(영어 전문 + 해석본)



대한민국에 대한 언급으로 국민들과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하다고 고별연설 말미에 언급하였습니다.


2016/01/02 - [사회] - 반기문 위안부 합의 지지, 자신의 일이라면 지지했을까?

2016/12/01 - [사회] - 국민의당 박지원 발언으로 유추해본 향후 대선 행보

2016/12/13 - [사회] - 우병우 현상금 모금계좌 공개, 정봉주 안민석 김성태 이어 정청래까지


반기문 고별연설 전문(영어 전문 + 해석본)



[반기문 유엔 사무 총장의 고단 연설 영어 번역문]


아주 친절한 말과 당신의 신뢰에 감사드립니다. 나는 당신의 공물에 깊이 감동 받았습니다.


이 위대한 조직의 사무 총장으로 일하면서 평생 동안 저에게 큰 특권이었습니다.


당신 중 일부는 말했듯이 저는 유엔의 자녀입니다.


한국 전쟁이 끝난 후 유엔의 원조가 우리를 먹여 살렸다. 유엔 교과서는 우리에게 가르쳐주었습니다. 유엔 전지구 적 연대는 우리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나를 위해, 유엔의 권력은 절대로 추상적이거나 학문적이지 않았습니다.


제 삶과 많은 한국인의 이야기입니다. 그것은 전세계 수백만의 사람들, 수백만 명의 사람들, 많은 아이들, 어린 소년과 소녀들의 이야기입니다.


이 유익한 감사는 유엔과 함께하는 동안 매일 더 강해졌습니다.


지난 10 년 동안 저는 용기있는 헌신적 인 재능있는 유엔 여성과 남성들과 함께 봉사하게되어 영광입니다.


저는 우리의 가장 시급한 과제를 수행함에있어 국제 협력의 힘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유엔이 시민 사회와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는 데 도움이되는 많은 파트너에게 그 어느 때보 다 넓은 문을 열어 준 것을 보았습니다.


우리는 수년에 걸친 도전에 직면 해 있습니다.


대공황 이후의 최악의 재정적 붕괴.


자유에 대한 분쟁과 폭동의 분출.


전쟁, 박해 및 빈곤에서 탈출 한 수많은 사람들을 기록하십시오.


질병, 재해 및 급속히 지구 온난화로 인한 혼란. 이 소동은 우리를 시험했습니다. 엄청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생명을 구하고 수천만을 보호하는 일을 도왔습니다.


지속 가능한 발전을위한 2030 년 의제와 기후 변화에 관한 파리 협약은 우리 모두에게보다 안전하고 평화로운 세상으로의 통로를 열었습니다.


이 기간 동안 여성의 권한 부여는 커다란 진전을 이뤘습니다. 청소년들은 새로운 차원의 리더십을 발휘했습니다. 새로운 사고 방식이 채택되었습니다.


날마다 벽돌로 벽돌을 만들고, 우리는 평화와 진보를위한 더 강력한 기반을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너무나 많은 고통과 투쟁이 계속됩니다.


많은 여성과 어린이들이 폭력과 착취에 직면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누구인가에 따라 전적으로 증오에 부딪칩니다.


그리고 시리아에서 일어난 유혈 사태와 그로 인한 격변을 제외하고는 많은 문제들이 다루기 힘든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저는 십년간에 걸쳐 그 책임을 얼마나 잘 견지했는지 생각하면서 얼굴의 만화경이 ​​우리 마음의 최전선에 있습니다. 인간의 최전선에 대한 나의 방문과 인간 진보의 국면에 대한 기억.


저는 사람들의 존엄성과 권리 - 우리 공통의 인류의 기둥 -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나는 그 취약한 사람들과 오늘 뒤에 남겨진 사람들에게 일어 서기 위해 노력했다.


그리고 나는 미래 세대가 평화롭게 살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있는 모든 일을하고 있는지 확신하려고 노력했습니다.


비록 내가 떠날 준비를하고있을지라도, 유엔과 함께 바로 여기있는 것처럼, 내 마음은 그대로 남아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 마음은 무결성과 원칙을 가진 사람 Antonio Guterres 사무 총장에게 지휘봉을 전달한다는 것을 알면서 크게 위안을 얻습니다. 나는 그가 열정과 연민으로 많은 복잡한 도전을 성공적으로 헤쳐 나갈 것이며 조직을 새롭고 높은 곳으로 이끌 것이라고 의심하지 않습니다.


저는 또한 본국, 한국 국민 및 정부에 깊은 감사의 뜻을 표합니다.


지난 10 년 동안의 전폭적 인 지원은 전세계 평화, 개발 및 인권을 자랑스럽게 일하는 데 큰 격려의 원천이었습니다. 저는 또한이 기회를 빌어 얀 엘리아 손 (Jan Eliasson) 사무 총장에게 인간 존중과 인도주의에 대한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많은 다른 근면 한 직원 들께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새 사무 총장과 모든 회원국, 평화, 번영 및 모든 성공을 기원합니다.


우리 유엔에 봉사하고, 당신과 함께, 그리고 "우리 국민"을 위해 일하는 것이 영광이었습니다.


유엔의 고귀한 목적과 원칙에 대한 귀하의지지와 지속적인 헌신에 감사드립니다.


Shukran jazeelan, Xie Xie, 대단히 감사합니다, Merci beaucoup, Spasiba bolshoye, Muchas gracia, 고마워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고별연설 영어 원문] 


Thank you for your very kind words and for your trust. I am deeply moved by your tributes.


Serving as Secretary-General of this great organization, has been a great privilege for me of a lifetime.


As some of you said, I am a child of the United Nations. 


After the Korean War, UN aid fed us. UN textbooks taught us. UN global solidarity showed us we were not alone. 


For me, the power of the United Nations was never abstract or academic.


It is the story of my life, and many Korean people. It is a story of many millions, and millions of people around the world, many children, young boys and girls. 


This profound appreciation grew even stronger every day during my service with the United Nations.


For the past ten years, I have been honoured to serve alongside the many courageous, dedicated and talented women and men of the United Nations. 


I have seen the power of international cooperation in taking on our most pressing challenges.


And I have seen the United Nations open its doors wider than ever to civil society and many partners to help us transform our world. 


Together, we have faced years filled with challenge: 


The worst financial collapse since the Great Depression. 


Eruptions of conflict and uprisings for freedom. 


Record numbers of people fleeing war, persecution and poverty. 


Disruptions brought by disease, disasters and a rapidly warming planet. This turmoil tested us. Despite huge difficulties, we helped save lives and protect tens of millions. 


The 2030 Agenda for Sustainable Development and the Paris Agreement on climate change have opened a pathway to a safer, more just and peaceful world for all of us. 


The empowerment of women took great strides during these years. Youth took on new levels of leadership. New mindsets took hold. 


Day by day, brick by brick, we built stronger foundations for peace and progress.


Yet, so much suffering and strife endure. 


So many women and children face violence and exploitation. So many people face hatred solely because of who they are. 


And so many problems have proven intractable - none more than the bloodshed in Syria and the upheaval it spawned. 


As I contemplate how well we have upheld that responsibility across a decade in office, a kaleidoscope of faces is at the forefront of my mind -- memories of my visits to the frontlines of human need and the frontiers of human progress. 


I have maintained a focus on people’s dignity and rights -- the pillars of our common humanity.


I have sought to stand up for the vulnerable and those left behind today.


And I have tried to be sure that we are doing all we can so that future generations can live in peace.


Even as I prepare to leave, my heart will stay as it has since I was a child - right here with the United Nations. 


And that heart is greatly comforted knowing that I am passing the baton to Secretary-General Antonio Guterres, a man of integrity and principle. I have no doubt that he, with his passion and compassion, will successfully navigate many complex challenges and steer the Organization to new and higher heights.


I would also like to express my most profound appreciation to my home country, the Korean people and the Government. 


Their wholehearted support for the past ten years has been a great source of encouragement in working proudly for peace, development and human rights across the world. I also take this opportunity to express my deepest thanks to Deputy Secretary-General Jan Eliasson for his outstanding leadership and compassion for humanity. Thank you, and thank you to many other hardworking staff.


In closing, I wish the new Secretary-General, and all of our Member States, peace, prosperity and every success. 


It has been an honour to serve our United Nations, and work together with you, and for “We the Peoples”.


I thank you all for your support and your continued commitment to the noble purposes and principles of the United Nations. 


Shukran jazeelan, Xie Xie, Thank you very much, Merci beaucoup, Spasiba bolshoye, Muchas gracia, Thank you.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기자 J

공지사항

Yesterday130
Today149
Total1,389,856

달력

 « |  » 202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