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간호장교, 세월호 7시간 미용시술 없다는 증언 사실인 이유


청와대 당시 의무동에 근무한것으로 알려진 조대위는 언론을 통해 아래와 같이 인터뷰했다고 합니다.


청와대 관저가 아닌 의무동 근무자라는 점을 밝히면서 '조 대위 자신이 관저에 가지도 않았나'라는 물음에도 "네"라고답했고, 다른 의료진도 "제가 기억하는 한 간 적이 없다"고 말했다. 


조 대위는 '의료와 무관하게라도 당일 대통령을 본 적은 없는가'라는 질문에도 "없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에서든, 의무동에서든 박 대통령에 대한 의료행위가 없었다고 밝힌 것으로, "참사 당일 청와대에서 통상적인 업무를 수행했고 그날 대통령을본 적도 없다"는 또 다른 청와대 근무 간호장교인 신모 전 대위의 전날 인터뷰와 크게 다르지 않은 설명으로 풀이된다.



단순하게 내용만 읽어보면 무엇인가를 숨기고 있다고 판단할 수 있다.


간호장교 증언 사실일 수 있는 이유



위 인터뷰내용에 따르면 조대위는 의무동 근무자이고 관저 출입해본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리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울대의료원 강남센터에 박근혜 대통령이 종종 방문했으나 강남센터의 의료진이 아닌 외부 의료진이 진료를 봤고 사실상 강남센터의 시설만 이용했을뿐이라고 설명했다. 

(일단 이부분도 의료법 위반이 아닌지 확인 필요할듯)


따라서 간호장교와 같이 청와대 내부에서 시술을 했다고 하더라도 상주 인력이 아닌 외부 인력이 와서 시술을 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의무동에 근무했던 조대위의 경우 청와대 내부에서 노출이 쉬운 인물이기 때문에 당시 시술에 관한 질문보다는 "비아그라는 누가 가져갔나? 사용한 사람이 있는가?", "마취제라던지 일반 의무실에서 찾아보기 힘든 그러니까 수술능력이 있는 의료기관에서나 보유할법한 마취제들이 대량 구입했던데 언제 사용했나?", "탈모제는 누가 썼나?" 등을 물어봐야한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세월호 당일 관내에서 미용시술을 했다고 하더라도 최소한의 외부 의료진에 의해서 시술이 진행되었을 뿐더러 단언컨대 세월호 7시간동안 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만났던 사람은 다섯명 내외이기 때문에 김기춘처럼 사실상 묵비권을 행사하며 죽을때 까지 비밀을 지킬거라고 확신이 드는 사람이거나 이미 죽었을 가능성도 있다. 


조대위가 아직 살아있고 미국 연수가는 정도로 무마시켰다면 세월호 7시간에 대해서는 100% 솔직하게 이야기하더라도 "뭔가 이상한 구석이 있긴 하다" 라는 정도만 밝힐 수 있는 사람일 것이다. 조대위에게는 오히려 청와대에서 구입했던 의문이 가는 물품들(- 청와대 비아그라 구입이 중요한게 아니다. 진짜 중요한건 리도카인염산염수화물)에 대한 의문점을 푸는 것이 보다 현실적이다. 물론 조대위는 정확한 사용처라던지 조대위가 직접 사용했다거나 할 가능성 역시 제로에 가깝다. 다만 해당 물품을 주로 누가 가져갔는지 정도는 파악할 수 있지 않을까 추측된다.


세월호 7시간 중요한것 같지만 의외로 중요하지 않다.


물론 세월호 유가족들의 분노에 대해서는 뭐라 위로할 수 없다는 점.


다만 박근혜 게이트 자체에 대해서 세월호 7시간에 대해 파헤친다 한들 결국 직무유기 정도? 밖에 해당되지 않는다. 그러나 굳이 7시간이 밝혀지지 않더라도 이미 적용이 가능한 항목이다. 


일단 더불어민주당은 굳이 세월호 7시간을 껴야한다고 주장하는데 탄핵에 있어 가장 중요한것이 헌법위반과 직권남용이며 뇌물죄는 판결이 나야하는 부분이고(물론 판결전에 헌재에서 결정은 가능), 세월호 7시간은 조사를 해야하는 부분이다.


따라서 우선 가장 키포인트인 헌법위반과 직권남용만 하자는 국민의당 안에 따라 탄핵소추안을 올리고 12월2일 부결될 경우 9일 다시 하나씩 추가하면서 재상정 해야하는 상황인 것이다.


탄핵소추안은 형량을 정하는게 아니라 탄핵을 하는것이기 때문에 가결이냐 부결이냐가 중요한것이지 내용이 중요한것은 아닙니다. 어짜피 회기 바꾸고 내용만 살짝 수정하면 계속 상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결될때까지 최대한 빨리 계속 밀어붙여야합니다.


또한 세월호 7시간은 특검에서 밝히면 되는 문제이고 탄핵 이후 청문회를 통해서 다시 밝혀질 문제인 것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기자 J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기자 J

공지사항

Yesterday117
Today6
Total1,359,885

달력

 « |  » 2022.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